공지사항/화물관련정보

'軍토나' 사라지고 성능 좋아진 한국형 '험비' 보급된다

 

軍 레토나·K311A1 대체할 신형차량…중대급까지 보급
신형 기초로 유도무기 장착·화생방 정찰용 차량 개발중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우리 군이 신형 소형전술차량을 올해 1월부터 일선 군부대에 배치해 야전운용시험을 진행중이다.

방사청은 5일 "우리 군의 노후화된 K-131(레토나)와 K-311A1(5/4톤)을 대체하기 위한 신형 소형전술차량의 야전운영시험을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육군 12사단, 해병 2사단 등 실제 야전부대에서 평가중"이라고 밝혔다.

야전운영시험이란 개발·운영 시험평가를 통해 군 운용 적합성 판정을 받아 야전에 전력화한 초도물량을 대상으로 운용 상 제한사항을 식별·보완해 후속 양산에 반영하기 위한 시험이다.

신형 차량은 비포장 산악지형에서의 탁월한 기동성을 보유했으며 기존 차량 대비 우수한 민간 기술을 대거 적용, 자동 변속기 및 내비게이션, 후방카메라 등의 기능을 적용해 운전자 편의성도 크게 향상됐다.

현재까지 평가를 진행한 결과, 혹한의 환경과 산악지형의 험로 기동 등을 통해 기존 차량 대비 탁월한 성능을 입증해 현지 부대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력화가 완료되면 창군 이래 최초로 중대급까지 배치돼 전투력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개발한 차종은 지휘용 2종(4인승/8인승), 기갑수색용, 포병 관측용, 정비용 등 기본 5종을 개발하였다.

이외에도 기본 차체를 활용하여 통신장비(TICN) 탑재차량과 유도무기(현궁) 탑재차량, 화생방 정찰차량 등 파생형을 추가 전력화 중이다


Warning: mysqli_close() [function.mysqli-close]: Couldn't fetch mysqli in /home/nclltd/public_html/lib/global.end.php on line 3